[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 내사랑 카야토스트♥
160423-26, KUL.오늘은 꼭 마사지와 네일샵을 가야겠다며 혼자 나가기로 했다.둘다 어차피 혼자 하는 거니까 얼른 하고 와서 쉴려고.근데 밍기적거리다 보니 어느새 오후가 되고 더 늦으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급히 나감.어디 갈지도 몰라서 그냥 가까운 몰 가기로-리셉션에 물어보니 메가몰이 제일 가깝단다.우리 호텔에서 택시타고 15링깃.친절한 택시아저씨가 쇼핑하러가냐고 물어보길래마사지 받으러 간다니까 메가몰 비싸단다.비싼 동네고 또 몰 안에 있으면 ..
[말레이시아/쿠알라룸푸르] KL의 밤문화♬
160423-26, KUL.오전에 바투케이브 갔다가 호텔 들어오니 기다렸다는 듯이 우르르쾅쾅 천둥번개와 비가 쏟아진다.일찍 일어나기 싫었지만 그래도 비오기 전에 다녀온게 어디.한숨 자고 일어나 놀러나갈 준비!! 이것이 카메라360의 효과.정말 강추합니다bbb원래 태국이나 암튼 밤문화 즐겨야 할 데스티네이션엔 드레스랑 힐 꼭 챙겨가는데,스바(스탠바이)에서 불려오기도 했고 놀러나갈 크루 없을 거라 생각했는데...파티 매니아들이었다.ㅠㅠ드레스도 ..
[말레이시아/쿠알라룸프르] 스탠바이에서 바투케이브(바투동굴) 보러~
150423-26, KUL.승무원들이 싫어하는 듀티 중에 하나인 스탠바이.보통 하루에 열시간 정도 배정이 되는데, 회사에서 급하게 크루가 필요한 상황을 위한 듀티이다.스탠바이 중에 회사에서 전화가 오면 30분만에 출근해야 한다는...보통은 화장에 헤어두에, 유니폼까지 입고 대기하는 경우도 있지만지아는 절대 그러지 않아요 ㅋㅋㅋㅋㅋㅋ4일짜리 스탠바이가 있었는데, 첫날부터 너무 일어나기 힘들어서 누워있던 도중스탠바이 시작하고 3분만에 전화가 왔다.울며 ..
[몰디브] 일하러 떠난 휴가 ;)
20150226-27, MLE.사실 11월달에 몰디브 비행을 한 적이 이미 있다.비행기 기종이 바뀌면서 행운의(..) 4명의 크루만이 두시간 스테이하고 바로 돌아왔던 그 때..내 방에 가지도 않고 맘 맞는 인도 크루 애 방에 가서 데드헤딩때 입으려고 가져온 원피스랑 걔 샌들 빌려 신고호텔 앞 비치에서 사진이라도 찍자며 뛰어 나갔었다.이렇게 사진만 찍고는 바로 돌아가 유니폼 입고 다시 공항으로 향했던 그 때..화장도 머리도 고치지 않고 그대로..
[태국/방콕] 신나는 방콕 클럽과 맛있는 타이푸드.
150215-17, BKK.트라우마가 있는 방콕 비행- ( http://iamgia.tistory.com/15 )하지만 타이푸드가 너무 먹고 싶어서 가고 싶지만 가기 싫은 비행.항상 풀로드에 서비스 시간도 부족해 비행은 너무 힘들지만, 데스티네이션에 도착한 그 순간 금새 또 행복해지는 방콕!너무 일찍부터 준비했는지 시간이 많이 남아서 셀카 ;)립스틱과 헤어두 비포앤애프터 ㅋㅋㅋ왼쪽에 보이는 점박이 섬들,두바이 쥬메이라 쪽인 것 같은데 너무 ..
[필리핀/마닐라] 야경이 아름다운그린벨트.
150206-09, MNL.베프 소율님 또 볼라고 새 유니폼이랑 사진 다시 찍을라고 신청한 마닐라건만..하필 딱 같은 날짜에 언니 결혼식으로 한국으로 가고만 소율.. ㅠㅠ그래도 마닐라니까 마사지 즐겨야지 ;)픽업버스 기다리면서 셀카.아무리 아이폰6여도 전방카메라+야간촬영은 어쩔수 없는 노이즈 ;(처음 맡은 백갤리. 이코노미 최고 사번.내가 이런날이 벌써 오다니...나는 아직 쥬니어이고만 싶다구 ㅠㅠ....거기다 마닐라는 바쁘기로 유명해서 걱정했지만,..
[필리핀/마닐라] 한여름의 크리스마스.
141222-24, MNL베프 소율님 보러 리퀘스트한 마닐라.전날 잠도 별로 못자고 떠난 마닐라.마닐라 두짓타니에는 벌써 이렇게 예쁜 트리장식이.역시 크리스챤 나라!잠도 못자고 씻고 고픈 배 컵라면으로 채우고,베프님 보러 고고싱저녁에 유리네 사장님이 한국직송 회가 온다고 나도 데려오라고...ㅋㅋㅋ일단 우리 지금 배고프니까 밥 먹고 갈게요.나란 여자, 로마에 왔음 로마 음식을 먹는 여자.수많은 레스토랑 중 필리핀 레스토랑을 찾아&nb..